Creative Dialogue

9월 19, 2017 /디자인 /

주목할 만한 아티스트: 김미래

“작품에 깊은 의미가 있지는 않습니다.” 김미래의 참신하리만큼 당당한 주장은 관대하면서도 늘 새롭게 접근하려는 예술에 대한 그녀의 태도를 잘 보여줍니다. 디자이너 김미래의 크리에이티브 목표는 사람들이 자신의 예술 작품을 즐기도록 하는 것과 핑크색을 즐겨 이용하는 아티스트로서 이름을 알리는 것인데, 사실 이 두 목표 모두 거의 달성된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7월의 아티스트로 김미래를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어 봤습니다.

어도비 스톡(Adobe Stock): 간략한 자기 소개와 함께 크리에이티브 경력에 대해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인 그래픽 디자이너 김미래라고 합니다.

저는 늘 행복을 느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편인데, 이러한 성격이 제 디자인 작품에 고스란히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또한 그래픽 디자인에서 제가 추구하는 가장 중요한 목표는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심오한 의미를 부여하기보다는 ‘재미’를 추구합니다.

제 작품에는 깊은 의미가 없습니다. 사람들이 즐겁고 재미있게 봐 준다면 만족합니다. 감사합니다.

 

 

AS: 작품 스타일을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MK: ‘재미’와 ‘행복’ 이 두 가지 단어로 충분한 것 같습니다.

AS: 아이디어는 주로 어디에서 얻습니까?

MK: 저는 주로 흥미로운 상황이나 친구와의 대화, 창의적인 영화를 보면서 아이디어를 얻습니다.

AS: 디자인 업계에서 극복해야 할 가장 큰 과제는 무엇일까요?

MK: ‘창의성’입니다.

트렌드가 매우 빠르게 바뀌기 때문에 새로움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보는 이의 기억에 남을 만한 디자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AS: 스톡 이미지에 대한 생각은 어떠한지, 그러한 인식이 바뀌고 있다고 생각하는지 궁금합니다.

MK: 디자이너가 자신의 작품을 직접 판매할 수 있는 매우 흥미로운 서비스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전보다 흥미로운 작품이 많아졌습니다.

어도비 스톡은 여러 스톡 업체 중 단연 최고이며, 가장 활발하게 운영되는 것 같습니다.

AS: 어도비 스톡 사용 시 가장 좋아하는 기능은 무엇입니까?

MK: 트렌디한 ‘템플릿’ 섹션입니다.

어도비 프로그램을 통해 템플릿을 다운로드할 수 있는 것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

스타일리시할 뿐만 아니라 목업 파일을 이용해 디자이너가 효과적으로 작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AS: 지금까지 진행한 프로젝트 중 가장 좋아하는 프로젝트가 있다면 무엇입니까?

MK: ‘라인 테니스’라는 프로젝트입니다.

다양한 색상을 혼합한 것이 특징이며, 가장 애착이 가는 프로젝트입니다.

 

 

AS: 2017년에 진행한 가장 흥미로운 작업은 무엇입니까?

MK: 제가 어도비가 선정한 2017년 주목해야 할 아티스트 20인 중 한 명으로 선정되어 매우 행복했는데, 어도비 스톡이 제가 디자이너로서 실력을 향상시키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위의 그림: 어도비 스톡 에셋만을 이용해 만든 김미래의 독점 아트웍

 

AS: 요즘 작업하면서 즐겨 듣는 음악이 있다면 어떤 음악입니까? 

MK: 잭슨 5(Jackson 5)의 ‘I want you back’을 즐겨 듣습니다.

이 노래를 듣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어렸을 때부터 굉장한 아티스트였다는 사실을 새삼 느낍니다.

몇 달 전부터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Guardians of Galaxy)” 사운드트랙에 심취하여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AS: 올해 참고해야 할 디자인 트렌드가 있다면 무엇입니까? 

MK: 이제 ‘심플리시티’는 더 이상 흥미롭지 않습니다.

간결하고 절제하는 방식의 디자인 시대는 이제 끝난 것 같습니다. 풍부한 색상으로 재미와 세련된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새 트렌드입니다.

김미래의 모든 작품은 비핸스 포트폴리오(Behance Portfolio)개인 웹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원문보기

 

다이나 힐스든(Dinah Hillsdon)은 어도비의 커뮤니케이션 전문가입니다. 크리에이티브 세계의 소식과 이야기를 통해 디자인 커뮤니티에 영감을 불어넣는 일에 열정적이며 파리의 분위기를 연상시키는 흰색 청바지, 체스, 애완견, 치즈에도 남다른 열정을 보입니다.

 

 

디자인

Join the discu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