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Dialogue

2016 아태지역 크리에이티브 전문가 의식조사

크리에이티브 업계 변화에 대한 모바일의 영향력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첨단 데이터 사이언스와 UX/UI를 업무에 접목해야 하는 필요성도 강하게 느끼고 있었습니다.

어도비가 최근 아시아태평양 지역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이 마주하는 변화와 도전 과제를 규명한 연례 보고서인 ‘2016 어도비 아태지역 크리에이티브 전문가 의식조사(Adobe APAC Creative Pulse 2016)’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보고서에서 주목할만한 내용은 한국 응답자 대다수(91%)가 ‘모바일이 크리에이티브 및 디자인의 모습을 바꾸고 있다’고 생각하는 점이었습니다. 이는 지난 보고서 대비 무려 10%포인트가 높고, 아태지역 평균(87%) 또한 상회하는 수치입니다. 또한 크리에이티브 작업에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한국 응답자의 비율은 65%로, 아태지역의 49%보다 현저히 높았습니다. 특히, 46%가 창의적인 작업물을 보여주기 위한 용도로 이미 모바일을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아태 지역 39%). 뿐만 아니라, 응답자 중 92%가 기술이 전문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향상시킨다고 답하며 아태지역 평균(85%)보다 첨단 기술의 혜택을 더 높게 평가했다.  이는 한국의 압도적으로 높은 모바일 보급률에 기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현 크리에이티브 업계에 일어나는 변화의 파급력 역시 한국에서 더 높았습니다. 국내 응답자 중 93%가 ‘크리에이티브 전문가의 역할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고 답하며 아태지역(90%)보다 높게 변화를 인지했습니다. 이에 대한 가장 중요한 이유로 ‘업무 방식을 변화 시키는 신기술(51%)’, ‘크리에이티브 업무에 더해진 새로운 책임(51%)’, ‘청중에게 도달 할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 등장(50%)’을 꼽았습니다.

또한 국내 응답자의 92%가 ‘새로운 툴과 테크닉을 배워야 한다’며 도전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82%가 디자인 및 창의력의 향방을 파악하기 위한 디지털 분석 기술 및 측정 지표 등을 더 자세히 이해할 필요를 느낀다고 답했는데, 이는 아태지역 평균인 74%를 상회하는 수치입니다. 다양한 플랫폼에서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활용도, 성과 등을 측정할 수 있는 첨단 데이터 사이언스의 필요를 강조한 것입니다.

사용자들에게 다변화된 기기 환경에 최적화된 콘텐츠 경험을 제공해야 하는 필요성은 한국을 포함한 아태 지역 전반에서 제기됐다. 실제로 아태지역 크리에이티브 전문가 전체 중 27%가 향후 1년 동안 가장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스킬로 ‘UX(사용자 경험) 및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지목했다. 이어 ‘앱 개발(16%)’ 및 ‘디지털 스토리텔링(14%)’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아태지역에서 유일하게 ‘3D 모델링’을 가장 중요한 스킬 3개 중 하나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본 보고서에 대한 인포그래픽은 여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 및 이벤트

Join the discu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