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obe Digital Dialogue

데이터 없는 마케팅은 도박이다!

어도비가 슈퍼볼 시즌을 겨냥해 만든 광고 캠페인 “갬블러(The Gambler)“가 이번 주 첫 선을 보였습니다. 이 광고 영상은 풍자적 유머로 “마케팅 성과에 만족하십니까?”라는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굿비 실버스타인 앤 파트너스(Goodby Silverstein & Partners)가 제작한 이 광고는 마케터가 캠페인에 사활을 걸기 전 유의미한 인사이트를 확보하는 데 필요한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데이터에 근거한 캠페인이 아니라면 실패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어도비 경험 마케팅 담당 부사장 알렉스 아마도(Alex Amado)는 “이 광고에는 미식축구 슈퍼볼 결승전이 진행되는 동안 TV에서 방송되는 광고에 대해 격론을 벌이고 각 광고를 속속들이 분석하는 등 슈퍼볼 광고에 집착하는 두 마케터가 등장하는 데, ‘데이터와 인사이트가 없는 마케팅은 도박이다’는 메시지를 통해 마케팅 임원을 공략하는 크로스채널 미디어 전략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어도비는 현재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캠페인 전략을 통해 TV 와 각종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광고를 내보내고 있습니다.

아마도 부사장은 “어도비는 TV를 통해 전략적으로 마케팅 메시지를 강화하고 있지만 훌륭한 TV 광고 자체만으로는 더 이상 충분한 효과를 거둘 수 없습니다.”라고 지적하면서 “마케터가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전략을 세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기 위해서는 측정 역량과 함께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소셜 및 고객 중심의 전략을 마련해야 합니다.

이번 광고를 통해 우리는 마케터에게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기 전에 ‘데이터를 분석하고’ 데이터의 의미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며 그렇지 않으면 실패를 경험하게 될 것을 상기시키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입니다.

애드위크애드에이지에서 “갬블러”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이전에 어도비가 마케터를 겨냥해 제작한 로켓 발사! 과연?, 클릭, 베이비, 클릭!Woo Woo? 광고도 살펴보십시오.

디지털 마케팅

Join the discussion